[보안 이슈] `몸캠피싱` 2년새 6배 급증…정부선 눈만 멀뚱 > 시큐어앱 활동 & 보안 이슈

본문 바로가기

시큐어앱 활동 & 보안 이슈

[보안 이슈] `몸캠피싱` 2년새 6배 급증…정부선 눈만 멀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시큐어앱 댓글 0건 조회 602회 작성일 18-12-13 22:05

본문

가짜IP·대포폰 써 검거 난항
영상 지워준다며 2차 사기도
피해자 가족까지 심각한 고통
정부 예방캠페인등 대책 시급

469218fd4640a32f2a8364031d127c0a_1544706348_9215.png
 


​"아들 인생 망치기 싫으면 입금하는 방법밖에 없겠죠."

서울 강서구에 사는 주부 A씨(47)는 지난달 22일 늦은 저녁 새파랗게 질린 얼굴로 인근 경찰서를 찾았다.

낯선 사람이 갑자기 `미성년자 아들의 충격적인 영상을 가지고 있다`고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왔기 때문이다.

온라인 채팅을 통해 만난 미성년자에게 음란 행위를 요구한 뒤 영상을 확보해 협박에 나서는 이른바 `몸캠피싱` 범죄였다.

협박범은 아들 주소록에서 해킹한 전화번호 목록을 A씨에게 보내며 "좋게 합의하면 영상을 지울 테지만 아니면 지인들에게 전부 유포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보내온 목록에는 실제 친인척과 아들 친구들 휴대전화 번호가 빼곡히 적혀 있었다.

또 협박범은 "돈을 주지 않으면 학교 홈페이지뿐 아니라 유튜브, 페이스북 등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도 영상을 퍼뜨리겠다"고 A씨를 압박했다.

경찰 신고 과정에서 손을 덜덜 떨던 A씨는 "아들의 앞길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입금해야 할 것 같다"고 토로했다.

피해 당사자에게 집중됐던 협박이 이젠 부모와 지인들에게 확산하면서 `몸캠피싱 주의보`가 켜졌다.

몸캠피싱에 따른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범인을 잡기 어려운 데다 정부는 사실상 손을 놓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9월 몸캠피싱 발생 건수는 98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 이상 증가했다.

작년 전체 건수는 1234건으로 2015년 102건에 비하면 2년 새 12배 수준으로 늘었다.

2015년 하반기부터 통계 취합이 이뤄진 점을 감안해도 6배는 증가한 것이다.

몸캠피싱 피해 금액도 2015년 하반기 1억1200만원에서 지난해 18억8900만원으로 급증했다.

수치심에 경찰 신고를 꺼리는 피해자가 많아 사실상 피해 규모는 통계보다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몸캠피싱 피해자 모임`이란 온라인 카페에는 하루에도 수차례 `죽고 싶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피해자들은 "답장을 하지 않으니 영상을 가족에게 보내고 협박한다"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문제는 경찰에 신고해도 범인을 잡기 어렵다는 점이다.

범행에 사용되는 화상 채팅 애플리케이션은 가입 절차가 까다롭지 않아 허위 정보가 많다.

또 가해자들은 주로 가짜 IP 주소와 대포폰을 이용하기 때문에 범인을 잡는 데 꼭 필요한 신원 확인이 쉽지 않다.

채팅 계정에 연동된 연락처도 해외 전화번호가 대다수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사이버수사팀 관계자는 "발신지가 한국이 아니면 가입자 정보를 얻기 위해 해외 경찰에 수사 공조를 요청하지만 회신은 거의 오지 않는다"며 "

몸캠피싱 범죄는 피의자를 특정하지 못한 `일체 불상`으로 수사를 마치고 `기소 중지 의견`으로 검찰 송치하는 사례가 많다"고 설명했다.

실제 몸캠피싱 범죄는 늘어나는 반면 검거 건수는 2016년 880건에서 지난해 334건으로 줄어들었다.

막상 잡고 나니 범인이 아니라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인 사례도 있다.

인천에 사는 최 모씨(31)는 최근 이유도 모른 채 `고소하겠다`는 원망 섞인 전화와 문자를 자주 받아 경찰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몸캠피싱단이 최씨 정보를 도용해 피해자들을 협박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몸캠피싱을 예방하기 위한 정부 대책도 미비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청은 사이버범죄 예방 홍보 책자를 배포하고 있지만 몸캠피싱은 악성코드 감염 피해 사례로만 간단히 언급돼 있다.

여성가족부에서도 몸캠피싱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제도를 찾아보기 어렵다. 여가부 관계자는 "예방 사업을 위한 예산이 따로 편성돼 있지 않으며 관련 캠페인도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사후적 피해자 지원 사업을 하고 있긴 하지만 올해 6~11월 중 11명만 참여했을 뿐이다.

정부가 늑장을 부리는 동안 몸캠 영상을 삭제해 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채는 사기단도 생겨나 2차 피해까지 속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몸캠피싱을 막기 위한 범정부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출처 : 매일경제]


현재 시큐어 모바일 분석 및 악성코드 분석 서비스 진행을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많은 문의 부탁드립니다. 

SECURE APP LINK


SECURE APP
  • 상호 : 시큐어 앱
  • 주소 : 서울특별시 양천구 중앙로 294, 6층
  • 대표 : 임한빈
  • 사업자번호 : 827-16-01119
  • TEL : 1661-7382
  • 카카오톡 : secureapp
Copyright © 시큐어앱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