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뉴스

[보안 이슈] 코로나19 악용한 보이스피싱과 스미싱 급증했다.

2021-06-24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감 등을 악용하는 보이스피싱·스미싱 시도가 늘고 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금융위원회, 경찰청 등이 주의를 당부했다. 

[자료 : iclickart] 


정부에 따르면 최근 마스크 무료배포, 코로나로 인한 택배배송 지연 등 코로나19 정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 시도 사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관련 스미싱 문자 누적 2월 15일 기준 9,688건에 달한다.


최근에는 문자를 이용한 스미싱 이외에도 전화로 보건당국·확진자 등을 사칭하여 일반국민이나 자영업체 등에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사기 및 

유사 범죄시도 사례가 늘고 있다. 실제로 전화로 “나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 갔어”라며 확진자를 사칭하여 금전을 요구, 협박하는 사례와 전화로 질병관리본부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을 사칭하며 방역 등을 위해 금전이나 앱 설치 요구 사례가 늘어났다. 아울러 코로나19 관련 보건·의료기관 등을 사칭하기 위한 전화번호 조작 시도도 최근 증가(코로나 19 관련 발신번호 변작 2월 15일 기준 165건)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으로 인한 일반국민 및 자영업체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한편, 확산 방지를 위해 통신 3사와 협력해 모든 국민들에게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스미싱 경고 문자를 발송하고, 향후 사태 안정시까지 필요시 즉시 경고 발령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관계기관과 협력해 보이스피싱 전화 등 신고 접수시 사용된 전화번호를 즉시 이용중지하고, 스미싱 문자 등 신고 접수시 인터넷 주소(URL)를 즉시 차단할 예정이다. 아울러, 보건·의료기관의 전화번호로는 원천적으로 발신번호 변작(조작)이 불가능하도록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변작 차단 목록에 관계기관 전화번호를 조기에 등록하고, 지속적으로 현행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 전기통신사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조치들과 병행해 개인의 주의가 요구된다”면서, “혹시라도 본인의 개인정보 탈취가 의심되거나 휴대폰을 도난·분실했을 경우에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가입제한서비스, 번호도용 문자차단서비스, 킬스위치(Kill switch)의 3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정부는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스미싱 피해 예방·확산 방지를 위해 신속·철저한 대응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관계부처·기관과 협력해 

추후 국민 불안을 악용하는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못하도록 관련 종합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출처 : 보안뉴스]


현재 시큐어 모바일 분석 및 악성코드 분석 서비스 진행을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많은 문의 부탁드립니다.